살다가 잊을 때도 있고
번호 294 작성일 2006-06-29 오후 6:18:00
작성자 경남인 전자우편   첨부 첨부파일 없음
부친함자 연락처
살다가 잊을 때도 있고... 살다가 가끔씩은 그리울 때도 있습니다 산넘머 고개너머 내 고향집 새총..잣치기..딱지치기..말뚝박기 구슬따먹기...전쟁놀이... 해 지는 줄 모르고 밤 깊어가는 줄 모르고 어머니의 애간장타는 부름도 못들은 척 고무줄 터진 바지를 움켜쥐고서라도 맞장뜨며 놀았던 골통..친구들 "oo야..oo야 밥 묵어라..야들이 우데 가뿟노.." 목청껏 부르던 어머니의 목소리가 세월의 긴 강을 타고 다시금 귓전에 울리는 듯 한데 ............................................. 오늘은 고향 친구라도 한 놈 만나서 찐하게 술한잔 하고 싶어지는 그런 날입니다 세월을 나눌 수 있는 사람들 "경남사람들"......... http://www.ilovegn.com 홈피 방문이 실례가 되었다면 머리 숙여 죄송한 말씀 올립니다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관련글 목록
번호 제 목 화일 작성자 작성일 조회
>>> 살다가 잊을 때도 있고   경남인 2006-06-29 505


Copyright (C).by 함안 조씨 절도사공파, 첨정공파 염수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