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첩 (譜牒) [보첩의종류중 하나가 족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넓은 의미에서는 족보나 보첩이나 같은 의미로 볼 수 있으므로 여기에선 편의상 같은 뜻으로 보는 것이 좋겠다.

1. 보첩의 의의(譜牒意義)
보첩이란 한 종족(種族)의 계통을 부계(父系)중심으로 알기 쉽게 체계적으로 나타낸 책으로, 동일혈족(同一血族)의 원류를 밝히고 그 혈통을 존중하며 가통(家統)의 계승을 명예로 삼는 한 집안의 역사책이다.

2. 보첩의 기원(起源)
보첩은 원래 중국의 6조(六朝)시대부터 시작되었는데 이는 제왕연표(帝王年表: 왕실의 계통)를 기술한 것이었으며, 개인적으로 보첩을 갖게 된 것은 한(漢)나라 때 관직등용을 위한 현량과(賢良科)제도를 설치하여 응시생의 내력과 그 선대(先 代)의 업적등을 기록한 것이 시초가 된다. 특히 북송 (北宋)의 대문장가인 3소- 소 순, 소 식, 소 철 - 에 의해서 편찬된 족보는 그 후 모든 족보편찬의 표본이 되어왔다.

우리나라에는 고려 왕실의 계통을 기록한 것으로 의종(毅宗)때 김관의 (金寬毅)가 지은 [왕대종록(王代宗錄)]이 그 효시(嚆矢)라 할 수 있다. 또한 사대부의 집에 서는 가승(家乘)이 전해 내려왔는데, 체계적으로 족보의 형태를 갖춘 것은 조선 성종 7년(成宗 7 : 1476)에 발간된 안동권씨 성화보(安東權氏 成化譜)이고, 지금 과 같이 혈족(血族)전부를 망라한 족보는 조 선 명종(明宗)때 편찬된 문화유씨보 (文化柳氏譜)로 알려져있으며 지금까지 전해온다.

위로
3. 보첩의 종류
가. 대동보(大同譜)
같은 시조(始祖) 밑의 중시조(中始祖)마다 각각 다른 본관을 가지고 있는 씨족간 에 종합 편찬된 족보이다. 즉 본관은 각기 다르되, 시조가 같은 여러 종족이 함께 통합해서 만든 보책(譜冊)이다.

나. 족보(族譜)
관향(貫鄕)을 단위로 같은 씨족의 세계(世系)를 수록한 보첩으로, 한 가문의 역사 를 표시하고 가계(家系)의 연속성을 나타내는 보책(譜冊)이다.

다. 세보(世譜)와 세지(世誌)
한 종파(宗派)이상의 동보(同譜)·합보(合譜)로 편찬되었거나, 어느 한 파속(派屬) 만이 수록되었을 경우이며, 이를 세지(世誌)라고도 한다.

라. 파보(派譜)
시조로부터 시작하여 어느 한 파속(派屬)만의 명·휘자(名·諱字:이름자)와 사적(事 蹟)을 수록한 보책(譜冊)이다.

마. 가승보(家乘譜)
본인을 중심으로 편찬하되, 시조로부터 시작하여 자기의 직계존속(尊屬:자기의 윗대) 과, 비속(卑屬:자기의 아랫대)에 이르기까지 이름자와 사적(事蹟)을 기록한 것으로 보첩편찬의 기본이 되는 문헌이다.

바. 계보(系譜)
한 가문의 혈통관계를 표시하기 위하여 이름자만을 계통적으로 나타내는 도표(圖表) 로서, 한 씨족 전체가 수록되었거나 어느 한 부분이 수록된 것이다.

사. 가보(家譜)와 가첩(家牒)
편찬된 형태나 내용의 표현이 아니라 집안에 소장되어 있는 보첩을 말한다.

아. 만성보(萬姓譜)
만성대동보(萬姓大同譜)라고도 하며, 모든 성씨의 족보에서 큰 줄기를 추려내어 집성 (集成)한 책으로 족보의 사전(辭典)구실을 하는 것이다.

기타 『문보(文譜)좭, 『삼반십세보(三班十世譜)좭, 『진신오세보(縉紳五世譜)좭, 『호보(號譜)좭와 같이 현달한 조상의 세계를 명백히 하려고 한 보서(譜書)나 『대방세가언행록(帶方世家言行錄)좭, 『보성선씨오세충의록(寶城宣氏五世忠義錄)좭 등과 같이 조상 중 충,효,절,의가 특히 뛰어난 사적과 공훈을 수록한 것도 있다.
또한, 환관(내시) 사이에도 계보를 끊이지 않게 하기 위해서 성이 다른 자손을 입양시켜 자손으로 삼고 가계를 보존하고 있는 양세계보(養世系譜) 등도 있다
위로
Copyright (C).by 함안 조씨 절도사공파, 첨정공파 염수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