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시조, 비조, 중시조
시조란 제일 처음의 선조로서 제일 첫번째 조상이며 비조란 시조 이전의 선계 조상중 가장 높은 사람을 일컫는다. 중시조란 시조 이하의 쇠퇴한 가문을 일으켜 세운 조상을, 모든 종중의 공론에 따라 정하여 추존한 사람이다.

2. 선계와 세계
선계란 시조 이전 또는 중시조 이전의 조상을 일컫는 말이며, 세계란 대대로 이어가는 계통의 체계를 말한다.

3. 세와 대
시조를 1세로 하여 아래로 내려갈 경우에는 세라 하고, 자신을 빼고 아버지를 1대로 하여 올라가며 계산하는 것을 대라 한다.
또한 자기의 조상을 몇대조 할아버지라고 하고, 자신은 시조 또는 어느 조상으로부터 몇세손 이라고 한다.

4, 이름자
요즘은 이름을 하나로 부르지만 옛날에는 여러 가지로 불렀는데, 어렸을 때 부르는 이름을 아명, 우리가 익히 아는 자는 20세가 되면 요즘의 성년식과 같이 관례를 행하 는데 여기에는 식을 주례하는 주례자가 있어 예식을 거행함과 함께 지어준 것이다.
또한 가문의 항렬자에 따라 족보에 오르는 항명과 특별히 따로 부르는 별호가 있다. 우리는 보통 윗어른의 이름자를 말 할 때 결례를 범하는 경우가 많은데 살아계신 분 에 대하여는 함자라 하고, 돌아가신 분에 대하여는 휘자라 한다.

5. 항렬과 항렬자
항렬이란 같은 혈족사이에 세계의 위치를 분명히 하기위한 문중 율법이며, 항렬자란 이름자 중에 한글자를 공통적으로 사용하여 같은 혈족 같은 세대임을 나타내는 것으 로 돌림자라고도 한다.
선조들은 자손들의 항렬자와 배합법까지를 미리 정해 놓아 후손들이 그것을 따르도 록 관례로 만들어 놓았다.

6. 후사와 양자
후사란 뒤를 잇는다는 뜻으로, 계대를 잇는 자손을 말한다. 만약 계대를 이을 자손 이 없는 경우에는 "무후", 양자로 출계하였을 경우에는 "출후", 서얼로서 입적 되 었을 경우에는 "승적", 그리고 후사가 확실치 않아 확인할 수 없을 때에는 "후부전" 이라 칭한다.

7. 묘소
묘소란 분묘의 소재지를 말하는 것으로 족보에는 "묘"자만을 기록하고 좌향과 석물 등이 있을 경우에는 이를 표시하며, 합장의 여부등도 기록한다. 좌향은 대개 ()좌로 표시하는데 자좌라 하면 자는 정북을 나타내며 북을 등졌다는 뜻으로 정남을 가리키 는 것이다

위로
Copyright (C).by 함안 조씨 절도사공파, 첨정공파 염수재 All Rights, Reserved.